您现在的位置: 我爱韩国语 hgy.hjzlg.com >> 文章中心 >> 高等文学 >> 6.漢詩現代詩 >> 正文  

南新義州 柳洞 朴時逢 方

ad4

【字体:

本文出自:www.hanguoyu.org 

南新義州 柳洞 朴時逢 方

白石(백석)

어느 사이에 나는 아내도 없고, 또,
아내와 같이 살던 집도 없어지고,
그리고 살뜰한 부모며 동생들과도 멀리 떨어져서,
그 어느 바람 세인 쓸쓸한 거리 끝에 헤매이었다.
바로 날도 저물어서,
바람은 더욱 세게 불고, 추위는 漸漸 더해 오는데,
나는 어느 木手네 집 헌 1)을 깐,
한 房에 들어서 쥔을 붙이었다2).
이리하여 나는 이 습내나는 춥고, 누긋한 房에서,
낮이나 밤이나 나는 나 혼자도 너무 많은 것같이 생각하며,
딜옹배기3)북덕불4)이라도 담겨 오면,
이것을 안고 손을 쬐며 재 우에 뜻없이 글자를 쓰기도 하며,
또 門 밖에 나가지두 않구 자리에 누워서,
머리에 손깍지 베개를 하고 굴기도 하면서,
나는 내 슬픔이며 어리석음이며를 소처럼 연하여 쌔김질하는 것이었다.
내 가슴이 꽉 메어 올 적이며,
내 눈에 뜨거운 것이 핑 괴일 적이며,
또 내 스스로 화끈 낯이 붉도록 부끄러울 적이며,
나는 내 슬픔과 어리석음에 눌리어 죽을 수밖에 없는 것을 느끼는 것이었다.
그러나 暫時 뒤에 나는 고개를 들어,
허연 門窓을 바라보든가 또 눈을 떠서 높은 穿墻(천장)을 쳐다보는 것인데,
이때 나는 내 뜻이며 힘으로, 나를 이끌어가는 것이 힘든 일인 것을 생각하고,
이것들보다 더 크고, 높은 것이 있어서, 나를 마음대로 굴려 가는 것을 생각하는 것인데,
이렇게 하여 여러 날이 지나는 동안에,
내 어지러운 마음에는 슬픔이며, 한탄이며, 가라앉을 것은 차츰 앙금이 되어 가라앉고,
외로운 생각만이 드는 때쯤 해서는,
더러나줏손5)에 쌀랑쌀랑 싸락눈이 와서 門窓을 치기도 하는 때도 있는데,
나는 이런 저녁에는 火爐를 더욱 다가 끼며, 무릎을 꿇어 보며,
어느 먼 산 뒷옆에 바우섶에 따로 외로이 서서,
어두워 오는데 하이야니 눈을 맞을, 그 마른 잎새에는,
쌀랑쌀랑 소리도 나며 눈을 맞을,
그 드물다는 굳고 정한 갈매나무라는 나무를 생각하는 것이었다.  本文出自:www.hanguoyu.org

  • 上一篇文章:

  • 下一篇文章:
  •  

    ad4

    网友评论:(只显示最新10条。评论内容只代表网友观点,与本站立场无关!)

    Copyright © 2017 hgy.hjzlg.com All Right Reserved
    备案:豫ICP备11029411号-7